미추홀구 나이스미추

검색
회원가입
모바일 메뉴 열기
인기검색어

추천기사

국내 공유 전동킥보드 이용자가 100만 명을 넘어설 정도로 개인형 이동장치(Personal Mobility : PM)는 이제 대중 교통수단이 됐다.

도로교통법상 개인형 이동장치는 원동기 장치 자전거 중 최고속도 시속 25미만, 중량 30미만으로 전동 킥보드, 전동 이륜 평행차 등 전동기 동력으로 움직이는 자전거를 의미한다.

개인형 이동장치 관련 처벌이 강화된 개정 도로교통법이 지난 513일 시행됐다. 면허가 없는 사람은 개인형 이동장치를 탈 수 없고 헬멧 등 안전장구도 갖춰야 한다. 이를 어기면 범칙금을 내야 한다.

전동킥보드 카테고리 앱 사용자현황에 따르면 PM 사용자수는 201937,294명에서 2020214,451명으로 6배나 늘어나면서 교통사고도 증가했다.

또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분석시스템 자료에 의하면 PM관련 교통사고 건수는 2017117건에서 2019447건으로 증가했고 이 기간 사상자수도 128명에서 481명으로 급증했다.

이에 따라 PM이용자의 안전 문제가 제기되면서 지난 513일부터 강화된 도로교통법이 시행됐다.

전동킥보드를 운행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만 16세 이상만 취득할 수 있는 제2동 원동기장치자전거 이상면허를 취득해야 한다. 면허를 소지하지 않으면 범칙금 10만원이 부과된다.

또 인명보호장구 착용(미착용시 범칙금 2만원, 동승자 과태료 2만원), 13세 미만 어린이사용 금지(보호자 과태료 10만원), 동승자 탑승금지(위반시 범칙금 4만원), 야간등화장치 및 발광장치 착용(미 작동시 범칙금 1만원), 약물, 과로·질병 등 운전금지(위반시 범칙금 10만원) 등 내용을 담고 있다.

도로 통행방법도 자전거도로가 있을 땐 이곳을 이용하고 없는 경우에는 차도 우측 가장자리로 통행해야 한다.

특히 보행자 사고, 뺑소니, 음주, 인명피해 사고, 어린이보호구역 사고 등 상황별로 특정범죄 가중처벌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벌이 강화된다.

구 관계자에 따르면 개인형 이동장치와 보행자, 자동차 모두가 안전한 도로교통 문화 조성을 위해서는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자의 올바른 이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친환경적이고 편리한 개인형 이동장치에 대해 안전한 교통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홍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공누리 제4유형 출처표시 및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가능

* 본 게시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 :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가 만족스러우신가요? 평가에 참여하시면 홈페이지 개선에 도움이 됩니다.

닫기
추천 기사
  1. “정책 핵심 골목에 두고 현장중심 행정 펼쳐”
  2. 재난관리기금, 코로나 지원금으로 운용
  3. 미추홀구청사 새로 짓는다
  4. “환경 지키는 ‘지구세탁소장’ 입니다”
  5. 다문화강사에게 전통문화 배운다
  • 구정종합
  • 의정소식
  • 복지/건강/생활
  • 문화/교육/인물
  • 칼럼/기고
  • PDF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