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기사

ADHD는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 충동성 등을 핵심 증상으로 하는 질환으로 잘 알려져 있다. 정확한 원인을 콕 집어 설명하기는 한계가 있으나, 흔히 전두엽의 기능이 덜 발달하면서 나타난다고 본다. 전두엽이나 기저핵과 같은 특정 부위의 결함으로 도파민 회로의 기능 이상이 있다고 보기 때문에 이 기전에 작용하는 중추신경자극제와 아토목세틴으로 대표되는 비중추신경자극제가 주된 치료제로 꼽힌다. 서방형 클로니딘도 ADHD의 치료제로 허가돼 사용된다. 그런데 간혹 처방전에서 이 세 종류 외 약도 섞여 있는 것을 발견하신 적이 있을지도 모르겠다. 왜 다른 약이 있을까? 우리 아이는 혹은 나는 더 심각한 상황인가 걱정하신 적이 있는가? 이 글에서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ADHD 치료제로 공식 허가하지는 않았지만, 어느 정도 ADHD에 대한 치료 효과가 기대되거나 치료 과정 중 부족한 점을 보완하기 위한 약물을 소개하고자 한다.

 

1. 부프로피온(Bupropion)과 항우울제

부프로피온은 성인의 우울증과 금연 치료의 보조제로 승인된 약물이다. 그러나 ADHD 증상을 감소시키는 데도 유의한 효과가 있다고 보고됐다. 식욕 부진이나 불면과 같은 우울 증상이 심하게 동반돼있는 단독 또는 정신자극제와 병합해 사용하기도 한다.

일반적으로는 소아와 청소년에서 부프로피온을 사용하지 않지만, 그 외의 항우울제를 사용하는 경우가 있다. 플루옥세틴, 에스시탈로프람, 이미프라민 등이다. 이는 아마도 ADHD로 진단받은 아동에게 우울이나 불안 강박과 같은 다른 어려움이 동반돼 있기 때문일 것이다. 대체로 ADHD로 진단되는 경우의 67~80%에서 다른 정신건강의학과적 질환이 하나 이상 동반된다고 알려져 있다. 동반질환의 증상이 호전되면 개인의 고통감이 줄고 적응 능력이 높아져 ADHD의 핵심 증상을 조절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으므로 동반 질환에 대한 적극적인 약물 치료 또한 ADHD 치료의 중요한 전략이다.


2. 리스페리돈(Risperidone) 등의 항정신병약물 ADHD를 진단받는 아동의 20~30%에서 틱장애가 함께 나타난다. 중추신경자극제가 틱을 유발하거나 악화시킨다는 논란이 남아 있긴 하지만, 최근 연구에서는 대부분의 중추신경자극제 처방이 틱을 악화시키지는 않는 것으로 보고하므로 틱장애가 동반되더라도 ADHD 치료를 할 수 있다. 그러나 혹시 틱이 악화되거나 일부 아주 심한 틱 증상이 지속될 경우 리스페리돈, 아리피프라졸, 할로페리돌 등의 약물을 함께 사용할 수 있다. 자폐 스펙트럼 장애 또한 ADHD와 동반되는 경우가 있다. 자폐 스펙트럼 장애 진단을 받은 환자의 58~85%ADHD의 진단 기준에 부합한다. 이 경우에 일반적인 경우처럼 ADHD 치료를 위해 중추신경자극제를 사용하면 장점도 있지만, 사회적 위축이나 과민성 등의 부작용이 더 흔하게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럴 때 처방되는 리스페리돈, 아리피프라졸은 아동의 짜증이나 공격성 등으로 나타나는 부작용을 조절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공공누리 제4유형 출처표시 및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가능

* 본 게시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 :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가 만족스러우신가요? 평가에 참여하시면 누리집 개선에 도움이 됩니다.

닫기
추천 기사
  1. 따뜻한 봄 찾아온 미추홀구의 축제
  2. 지구의 천연 필터 ‘나무’를 지켜라
  3. 민주주의를 향한 학생들의 함성
  4. 보행자의 파트너 ‘바닥형 보행신호등’
  5. 미추홀구의 온기
  • 구정종합
  • 의정소식
  • 복지/건강/생활
  • 문화/교육/인물
  • 칼럼/기고
  • PDF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