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추홀구 나이스미추

검색
회원가입
모바일 메뉴 열기
인기검색어

전체기사

제운사거리에서 창업한 8·9·10호점 청년대표 3
지난 12일 제운사거리 인근에 청년창업 8·9·10호점이 문을 열었다. 구는 2018년부터 제운사거리에서 용일사거리 주변을
청년창업특화거리로 지정하고 청년들의 창업공간 개소를 지원하고 있다. 이번에 개점한 세 개 점포는 `수상한 만물상`,
`갤러리 주`, `엘라의 디저트 연구소`로 각각 인테리어 소품 판매, 국외 수출입 교육, 디저트 제조 판매를 할 예정이다.
설레는 포부를 안고 창업에 도전한 대표들을 만나 앞으로 펼칠 사업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수상한 만물상` 김대윤 대표
`수상한 만물상`에는 볼거리가 많다. 태엽을 감으면 움직이는 로봇과 비행기, 줄을 잡아당기면 빙글빙글 도는 회전목마와 대관람차 등 독특한 디자인의 인테리어 소품과 파티용품, 마술용품들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요즘 유행하는 레트로 감성이 물씬 풍긴다.
`수상한 만물상`에선 다른 곳에선 흔히 볼 수 없는 독특한 디자인의 소품과 생활용품을 전시하고 판매한다. 물품 종류만 해도 백여 가지가 넘는다.
"여기 있는 것 이외에도 필요한 물건 말씀만 하시면 다 구해 드립니다."김대윤 대표의 시원시원한 대답이다.
제운사거리는 김 대표에겐 익숙한 곳이다. 고등학교 때 이사와 지금도 부모님이 이 동네에 거주한다. 김 대표가 가게 내부 공사를 시작하자 동네 주민들이 많은 관심을 보였다.
"여기가 어떤 곳인지 잘 알고 있어요. 제가 해 온 일을 통해서 사람들이 모일 수 있는 곳,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고 싶었어요."
`신기하고 재밌는` 것에 관심이 많은 김 대표는 마술사로도 활동했다. 자신의 관심사를 사람들과 나누는 것이 즐거워 관련 물품 판매업을 시작했다. 온라인 쇼핑몰을 오랫동안 운영한 노하우로 이번엔 주민들과 직접 만날 계획이다.
"볼거리가 많으니 누구든 오셔서 차 한잔 하시면서 편하게 구경하면 좋겠습니다."

`갤러리 주` 안영주 대표
국외에서 생산한 물품을 국내에 들여와 판매하거나, 국내 물품을 국외에 판매하는 일은 특별한 사람만 할 수 있는 일이라 생각하기 쉽다.
`갤러리 주` 안영주 대표는 `글로벌셀링`이라 부르는 이 영역에 도전해 성과를 올리고 있는 사업가다. 갤러리 주에서는 글로벌셀러가 되려는 이들을 위한 교육과 물품 전시, 판매를 할 예정이다.
안 대표는 세 아이를 낳아 키우느라 직장을 그만둔, 이른바 경력단절 여성이었다. 집에서 컴퓨터 하나로 할 수 있는 일을 물색하던 중 `아마존` 같은 플랫폼을 통한 국외 판매 사업에 관심이 갔다. 교육 기관을 찾았으나 600만 원이나 하는 비용을 감당하기 어려웠다. 그는 책을 한 권 구입해 독학으로 국외 판매 사업 정보를 하나하나 몸소 배워나갔다.
그는 자신이 스스로 익힌 `고급 정보`를 필요한 사람에게 나눠 줄 생각이다. 특히 외국 현지 사정을 잘 아는 다문화 이주여성들에겐 이 사업이 블루오션이다. 그는 이주여성이나 경력단절 여성들에게는 무료로 교육을 할 계획이다.
"뭔가 활동을 하고 싶은데 여의치 않아서 못하시는 분들이 많잖아요. 제가 혼자서 맨땅에 헤딩하는 심정으로 공부했기 때문에, 저처럼 막막한 사람들에게 도움을 드리고 싶어요."
갤러리 주를 아이들의 체험공간, 상품 전시공간, 예술작품 전시공간 등 다채롭게 운영할 계획이다.
"상품과 예술품을 함께 전시하면 이를 보시는 주민들에게도 색다른 경험이 되지 않을까요. 많은 분들이 편하게 오갈 수 있는 공간을 만들겠습니다."

`엘라의 디저트 연구소` 오승연 대표
먹거리만큼 사람의 오감을 자극하는 것이 또 있을까. `엘라의 디저트 연구소`는 쿠키나 마들렌, 파운드 케이크 등 디저트를 만들고 판매하는 곳이다.
오승연 대표는 직장생활을 하다가 미추홀구에서 카페를 열었고, 차와 음료를 팔다보니 디저트에도 관심이 갔다. 좋은 재료로 몸에도 좋은 디저트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밀가루가 소화 안 된다는 분들이 많아요. 저는 밀가루 대신 쌀가루로 만든 디저트를 판매할 계획입니다."
오 대표는 미추홀구 청년네트워크 위원장을 맡고 있기도 하다. 주변 청년점포 대표들과 함께 활동을 펼치는 것도 그의 계획 중 하나다.
"청년창업 특화거리인 만큼 청년들이 모여 다양한 협업을 해보고 싶어요. 이전에 문을 연 `오늘의 꽃들`도 있고, `은하수 미술관`, `카메라 사진관`도 있으니 주변 아이들이 와서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어보고 싶어요. 거리에 활력을 불어넣고 싶습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가 만족스러우신가요? 평가에 참여하시면 홈페이지 개선에 도움이 됩니다.

닫기
추천 기사
  1. "안전하고 건강한 도시되도록 온 힘 다할 것"
  2. 코로나 없는 세상에 살고 싶어요
  3. 문학산 인근에 반려동물 놀이터 생긴다
  4. 장애아전문 어린이집 문 열어
  5. 박물관 전시도 `온텍트`
  • 구정종합
  • 의정소식
  • 복지/건강/생활
  • 문화/교육/인물
  • 칼럼/기고
  • PDF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