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명예사회복지공무원(이하 마을복지사)’은 주민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도움이 필요한 복지 위기가구를 발굴하고 지원하는 무보수 명예직 공무원이다. 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 복지통장, 생활업종 종사자, 전기·가스·수도 검침원, 유선방송 설치 기사 등이 위촉돼 있다. 한 해 동안 열심히 활동한 마을복지사를 만나 그간 활동 이야기를 들어봤다.

 

▶안녕하세요. 본인 소개 부탁드립니다.

학익1동 마을복지사로 일하고 있는 이영숙입니다. 대한적십자 학익1동지회 부회장을 맡고 있고, 지역사회보장협의체 활동도 함께 하고 있습니다.

 

마을복지사는 무엇인가요?

도움이 필요한 이웃이 없는지 살피다가 발견하게 되면 행정복지센터에 제보해서 신속하게 지원받을 수 있도록 돕는 무보수 명예직 공무원입니다.

 

이 일을 시작한 계기가 있으신가요?

홀몸 어르신을 돕는 생활지원사 일을 11년째 하고 있고, 행정복지센터에서 EM 발효액(세제나 비누 대신 쓸 수 있는 친환경 미생물 복합체)을 만드는 자원봉사를 하면서 자연스럽게 마을복지사 활동도 하게 됐습니다.

 

마을복지사를 계속할 수 있는 원동력이 있을까요?

저는 어렸을 때 할머니와의 추억이 많아요. 도움을 받은 어르신들이 기뻐하고 변화돼 가는 모습을 보면 저도 덩달아 즐겁고, 누군가를 도울 수 있다는 자체가 보람됩니다.

 

구체적으로 어떤 활동을 하고 계시나요?

행정복지센터에 근무하는 공무원들만으로는 복지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분들을 찾기가 쉽지 않아요. 저처럼 홀몸 어르신 등 도움이 필요한 주민을 직접 찾아가거나 전화로 접촉하는 사람들이 더 수월하죠.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분들을 발굴해 행정복지센터나 봉사단체 등에 연계하고, 반찬 배달과 병원 안내, 말동무 등 그분들에게 직접적으로 도움이 되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가장 보람 있었던 일은 무엇인가요?

다리를 다쳐서 거동을 잘 못하시고, 집은 곰팡이 냄새가 날 정도로 주거환경이 열악했던 85세 홀몸 어르신이 생각납니다. 병원에 갈 때 동행해 드리고 봉사단체에 연계해서 도배장판을 해드렸더니 제 손을 잡고 연신 감사하다고 하시는데 가슴이 뭉클했었습니다.

 

가장 힘들었던 일은 무엇인가요?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분들에게 도움을 주려고 다가가는데, 경계심을 가지고 도움을 거부하는 사례가 있습니다. 다른 의도가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하고 창피하게 생각하기도 합니다. 그 마음을 열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내년 활동 계획은 어떻게 되시나요?

내년에 생활지원사 일을 끝마치더라도 마을복지사로서의 봉사활동은 계속할 생각입니다. 도움이 필요한 분에게 무엇이든 도움이 될 수 있는 일을 하고 싶어요. 반려식물이 우울증 예방과 치료에 도움이 된다고 하는데, 내년에는 홀몸 어르신들에게 반려식물을 보급하는 일도 해보고 싶습니다. , 어르신들의 살아온 이야기를 그림, 사진, 글로 표현하는 마음스케치 자서전 소책자만들기도 계속하고 싶어요. 내년에도 올해만큼 열심히 해볼 생각입니다.

 

마지막으로 당부하고 싶은 말씀이 있으신가요?

위기에 처해 있는 분들을 도울 수 있는 방법은 얼마든지 있습니다. 주변에 어려운 분들이 있는지 좀 더 관심을 가지고 바라봐 주셨으면 합니다. 남의 일이 아니라는 마음으로 바라본다면 외면할 수 없을 거라고 봅니다.

 

공공누리 제4유형 출처표시 및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가능

* 본 게시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 :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가 만족스러우신가요? 평가에 참여하시면 누리집 개선에 도움이 됩니다.

닫기
추천 기사
  1. 따뜻한 봄 찾아온 미추홀구의 축제
  2. 지구의 천연 필터 ‘나무’를 지켜라
  3. 민주주의를 향한 학생들의 함성
  4. 보행자의 파트너 ‘바닥형 보행신호등’
  5. 미추홀구의 온기
  • 구정종합
  • 의정소식
  • 복지/건강/생활
  • 문화/교육/인물
  • 칼럼/기고
  • PDF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