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직장인들의 마음이 바빠진다. 바로 ‘13월의 월급이라 불리는 연말정산이 다가오기 때문이다. 연말정산은 정부가 직장인의 총급여액에 따라 매월 임시로 걷어갔던 근로소득세 1년 치 총액을 이듬해에 다시 계산해 정산하는 제도로, 어떻게 신고하느냐에 따라 13월의 월급이 되기도 하고 세금폭탄이 되기도 한다.


올해 연말정산부터 소득공제 대상이 늘었다. 71일부터 영화관람료도 문화비에 포함돼 40% 소득공제가 적용된다. 10만원이었던 식대 비과세 한도는 두 배로 확대돼 월 20만원까지 소득공제 받을 수 있다. 중소기업 취업자 소득세 감면 한도는 연 200만원으로 상향됐다. 세액공제율도 눈에 띈다. 대중교통비 공제율은 80%로 확대됐고, 월세 세액공제율도 15%로 올랐다. 월세 공제의 경우 서류를 챙겨 직접 신청해야 한다. 수험생 자녀가 있다면 수능 응시료와 대입전형료도 교육비에 포함돼 15% 세액공제해 준다. 고향사랑기부금도 세액공제 대상이다. 고향사랑기부금으로 10만원을 기부했다면 전액 세액공제되고, 10만원이 넘은 기부금은 500만원 한도 내에서 15% 세액공제받을 수 있다. 연금계좌 세액공제 한도는 600만원으로 상향됐으며, 퇴직연금을 포함한 한도는 900만원으로 상향됐다.

복잡해 보이지만 손택스(국세청 모바일 서비스)를 이용하면 누구나 쉽게 연말정산을 대비할 수 있다. 국세청은 지난 1031일부터 연말정산 미리보기 서비스를 개통했는데, 이를 통해 현재 지출·저축 상황을 점검하고, 올해 남은 기간 안에 최선의 절세전략을 마련할 수 있다. 올해 서비스에서는 중소기업 취업자 소득세 감면, 교육비 세액공제, 월세 세액공제, 장기주택저당차입금 이자상환액 소득공제, 주택임차차입금 원리금 상환 소득공제, 주택마련저축 소득공제 등 6개 공제항목을 정밀하게 분석해 요건을 충족함에도 공제를 받지 못하는 근로자를 선정해 개개인 맞춤형 안내서비스를 시작한다. 연말정산 미리보기 서비스는 손택스에 접속해 공동·금융인증서 또는 간편인증으로 로그인한 후 장려금·연말정산·전자기부금 편리한 연말정산 연말정산 미리보기를 선택하면 이용할 수 있다.

 

공공누리 제4유형 출처표시 및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가능

* 본 게시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 :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가 만족스러우신가요? 평가에 참여하시면 누리집 개선에 도움이 됩니다.

닫기
추천 기사
  1. 달빛 맞으며 봄맞이 산책을 즐겨볼까?
  2. 모든 아동이 행복한 도시 미추홀구를 위해
  3. 새해 결심했던 금연... 실패하지 않으셨나요?
  4. 제철 식재료 활용 건강밥상
  5. 아파트에 불이 난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 구정종합
  • 의정소식
  • 복지/건강/생활
  • 문화/교육/인물
  • 칼럼/기고
  • PDF서비스